COMMUNITY

보도자료

  • 알록달록 섬마을

  •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-02-09 조회수 0

수선화의 섬 선도

수선화의 섬 선도

도라지의 섬 반월도

도라지의 섬 반월도

맨드라미의 섬 병풍도

맨드라미의 섬 병풍도

수국의 섬 도초도

수국의 섬 도초도

하늘에서 내려다본 섬마을 지붕이 황량한 겨울 벌판에 꽃을 뿌려 놓은 듯, 화려한 색으로 물들었습니다. 1000여 개 섬으로 이루어져 ‘천사섬’으로 불리는 전남 신안군의 ‘컬러마케팅’ 현장입니다. 시작은 퍼플섬으로 유명한 반월·박지도였습니다. 2015년 전라남도 ‘가고 싶은 섬’ 사업에 선정되면서 청도라지와 꿀풀이 많던 섬이라 지붕과 담장 등에 보라색 칠을 한 게 계기가 됐습니다. SNS와 입소문을 탄 퍼플섬은 2019년 한 해 동안 28만여 명이 다녀갈 만큼 유명해졌습니다. 가능성을 확인한 신안군은 관내 343개 모든 섬마을 지붕을 무지개 색깔로 단장해 섬 전체를 관광 상품으로 만들 계획입니다. 사진 위부터 수선화의 섬 선도(밝은 노랑), 도라지의 섬 반월도(보라), 맨드라미의 섬 병풍도(주홍), 수국의 섬 도초도(코발트블루)의 모습입니다.    

 

사진·글=김경빈 선임기자 kgboy@joongang.co.kr

  • 이전글 다음글 수정 삭제
  • 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