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행정보 보기
STEP 01 여행의 시작 >무거운 머리는 잠깐, 가볍게 떠나는 마음 챙김 여행

보랏빛 향기 피어나는 신안 반월·박지도

보랏빛 꽃 향기 맡으며 아름다운 해안산책로를 걷고
자전거 하이킹하는 일상의 작은 여유가 있는 섬

#보랏빛_퍼플섬 #퍼플교
반월·박지도

반월·박지도

전라남도 신안군 안좌면

PURPLE ISLAND

퍼플교로 이어진 아름다운 두 섬입니다.
바다 위에 놓여진 퍼플교를 따라,
해안산책로를 따라 걷는 재미가 있는 섬입니다.
보라색으로 곱게 물든 박지도와 반월도를 만나보세요.

  • 해안산책로를 따라
    자전거 하이킹
    어때요?
  • 지붕도 꽃도
    보라색이 가득한
    퍼플섬
  • 아름다운 숲
    10선에 선정된
    반월도 당숲
  • 바다 위를
    건너는 경험,
    퍼플교

일상을 벗어나는 가벼운 마음으로

#Prologue

여행을 떠나기 전 가장 먼저 고민하는 내용이 ‘언제’ 그리고 ‘어디로’라고 한다.
잠깐의 일상을 벗어날 때도 우리는 갖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기 일수다.
그러다 그렇게 일상 속으로 다시 묻혀버리고 만다.

여행을 가벼운 마음으로 일상을 벗어나는 행위로 생각하고
우리 곁 가까이에 있는 여행지를 가벼운 마음으로 ‘스윽’ 다녀와 보면 어떨까?

무거운 머리는 잠깐 내려놓고…

#설렘

"우리들 가까이에 섬이 있다"

섬은 이제 배를 타야만 갈 수 있는 여행지가 아니다.
차를 타고 긴 다리를 건너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섬이 우리들 가까이에 있다.

그 중 우리나라에서 가장 섬이 많은 전라남도 신안군은
2019년 섬과 섬을 이어 4번째로 긴 천사대교를 놓아
섬에 대한 심리적 거리를 좁혀주었다.

좁혀진 거리만큼 우리들 가까이에,
가볍게 산책하듯 다녀올 수 있는 섬을 함께 여행해보자.

#향기로움 #퍼플교 

"보랏빛향기 피어나는 반월·박지도"

목포에서 천사대교 건너 한 시간여 달리면 안좌도 속 작은 섬,
보랏빛 향기 피어나는 반월·박지도를 만날 수 있다.

안좌도와 박지도, 반월도를 잇는 바다 위에 놓여진 퍼플교를 따라 걸으면
자연스레 보랏빛 섬으로 스며들고 동화되기 시작한다.

#포근함 #라벤더 #547m

"라벤더 꽃망울 톡 박지도"

갯벌 위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두 발로 퍼플교를 건너면 박을 엎어 놓은 모양의 박지도와 마주하게 된다.
해안산책로를 따라 거닐거나 자전거를 빌려 섬 한 바퀴를 돌며 만나는 보랏빛 나무와 꽃, 하물며 10여 가구 지붕들로 인해
우리의 마음은 더할 나위 없이 싱그럽게, 보랏빛 향기 속에서 포근해진다.

혹시 조금 더 느린 여행을 원한다면 섬마을호텔과 섬마을밥상을 이용하면서 섬을 천천히 음미하는 것도 하나의 팁이다.

#전설 #애틋함 #915m

"중노두 전설,
두 섬이 간직한 비밀"

박지도와 반월도를 잇는 퍼플교를 건너다보면
두 섬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이 전설 하나를 들려준다.

오래 전 박지도 스님과 반월도 스님이 서로 연민해 바닷물이 빠질 때 마다 징검다리를 쌓았고, 끝내 다리 가운데서 만난 두 사람이 바닷속으로 사라졌다는 이야기다.
그래서일까? 두 섬 간에는 왠지 모를 애틋함과 정겨움이 묻어난다.

#보랏빛반달

"가벼워서 더 편안한 시선"

달빛의 기운을 받고 반월도를 두발로 거닐며 만나는
300년 된 울창한 숲과 뼈대만 남은 김 공장터,
골목 사이로 보이는 바다 풍경은 우리 손에서 아주 힙한 장소로 변신한다.

가벼운 마음으로 떠나온 여행이기에
한층 편안한 시선으로 카메라와 우리 마음에 담을 수 있었다.

#에필로그 #배와낭만

"보랏빛 향기 안녕"

반월도에서 다시 퍼플교를 디딘 첫 걸음이 시작된 안좌도로 돌아가는 낭만적인 방법이 있다.
작은 배를 타고 10분도 채 걸리지 않는 뱃길을 이용하는 것이다.
배를 타고 아쉬운 보랏빛 향기를 맡으며 두발로 지나간 박지도와 반월도의 흔적들을 회상하며 여행을 마무리 해 보면 어떨까?

전라남도
신안 반월·박지도
여행정보 알아보기 >